KT, ‘갤럭시노트’ 3G 개통하나 안하나

<사진 출처 : 삼성 갤럭시 노트 >

강국현 KT 개인프로덕트&마케팅본부장(상무)은 15일 기자와 만나 갤럭시 노트 등 LTE폰의 3G 개통 여부를 묻는 질문에 “(LTE폰을 처리하는) 다양한 방안 중 하나로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”고 말했다.

하지만, 이날 일부 언론은 KT가 갤럭시노트, ‘베가 LTE M’ 등 LTE 전용 스마트폰을 3G 요금제로 가입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. LTE를 시작하자 못하면서 이미 공급받은 재고를 처리하기 위해서다.

개인 프로덕트&마케팅본부는 고객 중심의 상품 개발·요금·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된 조직으로 LTE폰의 3G 개통을 실무적으로 검토한 부서다.

더보기 > http://cnews.mt.co.kr/mtview.php?no=2011121514543577681&type=&

댓글 남기기